다크 는 사육사 를 물어 죽인 이후 3 년 넘게 콘크리트 바닥 으로 된 내실 에만 갇혀 있었다. 동물 자유 연대 제공

2015 2 년 월 서울 능동 어린이 대공원 에서 한 사육사 가 사자 두 마리 의 공격 을 받고 숨지 는 사고 가 발생 했다. 사자 들이 내실 로 들어 가지 않은 것을 모르고 사육사 가 방사장 안으로 들어가 변 을 당한 것이다. 당시 안전 관리 부실 이 도마 위에 올랐지 만 사람 을 죽인 사자 두 마리 를 놓고 다른 시설 로 보내 느냐, 안락사 를 시키느냐 에 대한 논란 도 컸다. 당시 사자 들은 본능 에 충실 했을 뿐 사고 는 사람 잘못 이라는 의견 이 나온 데다 사자 들을 바로 안락사 하는 것에 대한 부담 이 컸던 어린이 대공원 은 두 마리 를 약 26.4㎡ (8 평) 의 좁은 내실 에 두기 로 결정 한다. 그로부터 3 년 4 개월 이 지난 올해 6 월 동물 보호 단체 동물 자유 연대 의 도움 으로 다크 (12 세 ㆍ 수컷) 와 해리 (8 세 ㆍ 암컷) 그리고 2016 년 둘 사이 에 태어난 새끼 해롱 이 (2 세 ㆍ 암컷 ) 는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 에 있는 야생 동물 보호소 인 '와일드 애니멀 생츄어리 (TWAS)' 로 떠났다.

[content15카지노 사이트content16]

사실 다크 와 해리 국내 다시 다시 되는 되는 되는 불가능 했다 했다. 어느 동물원 에 가 더라도 더라도 붙어 붙어 것이다 것이다. 이유 는 다르지만 국내 는 보호 보호 들이 들이 들이 바도 아니었다 아니었다. 서울대 공원 을 국내 동물원 경우 이 이 이 때문 이다 이다. 하지만 서울대 공원 도 받아 줄 여건 여건 되지 못했다 못했다.

더욱이 두 마리 의 사자 는 내실 에서 지내 면서 새끼 까지 낳았다. 태어나 자마자 콘크리트 바닥 으로 된 좁은 방 에서만 살아야 했던 새끼 는 뇌 에 이상 이 생겼다. 보행 장애 도 있는데다 비타민 Un 결핍증 으로 약물 치료 를 받아 왔다고 한다. 죽을 때 까지 세 마리 의 사자 를 내실 에만 두는 것은 사자 들 뿐 아니라 이를 돌보는 이들 에게도 고통 만을 안길 뿐이었다.

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 에 있는 야생 동물 보호소 인 '와일드 애니멀 생츄어리 (TWAS)' 에서 사자 들이 휴식 을 취하고 있다. 동물 자유 연대 제공

사자 가족 의 운명 을 책임 진 건 민간 단체 였다. 이들을 안타깝게 여긴 동물 자유 연대 는 올해 초 부터 사자 들을 보낼 수 있는 곳 을 알아 보기 시작 했다. 동물원 이나 쇼 에 동원 되지 않고, 여생 을 보낼 수 있는 생츄어리 를 수소문 했고, 이들 의 인수 에 적극적인 미국 의 TWAS 를 새 보금 자리 로 결정 했다. TWAS 측은 사자 들을 인수 하기 전 사고 의 과정 을 확인 했을 뿐 사고 는 인수 에 있어 전혀 문제 가 되지 않았다는 게 동물 단체 의 설명 이다. 사자 이송 을 도맡 은 조희경 동물 자유 연대 대표 에 따르면 해외 에서도 전시 동물 이 사람 을 공격 하는 사건 이 일어나지 만 동물 을 탓 하기 보다는 사람 의 문제 로 인식 하는 경향 이 크다고 한다.

이후 를 숨지게 한 이후 5 년째 홀로 격리 되어 되어 호랑이 호랑이 로스토프. 서울시 제공

사자 가족 을 보니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동물 이 있다. 어린이 대공원 사고 가 있기 2 년 전인 2013 년 서울대 공원 에서 사육사 를 죽인 시베리아 호랑이 '로스토프 (7 세 ㆍ 수컷) 다. 로스토프 는 사고 이후 5 년째 내부 방사장 에서 홀로 격리 되어 살아가고 있다.

이 같은 비극 은 사람 사람 이 만든 것이다. 사람들 은 야생 살아 살아 할 맹수 했다 했다. 부실한 관리 는 인명 사고 로 이어졌고, 동물 은 결국 사람 을 죽였다 는 멍에 를 짊어진 채 살아가고 있다. 더욱 안타까운 건 사자 가족 이나 호랑이 로스토프 의 존재 는 이미 사람들 의 관심 에서 멀어진 지 오래 라는 점 이다.

세 마리 의 사자 가 살 을 을. 이들을 잊지 않은 의 의 이 가능 가능 가능 일 이다 이다. 이제 홀로 남은 를 를 우리 하지 않을까 않을까.

기자 기자 scoopkoh@hankookilbo.com

▶ 미국 으로 이송 되기 전 대공원 대공원 에 에 에 해리